상단여백
HOME Industry IT/전자
배달의민족 글로벌화 '박차'...베트남에 ‘배민키친’확대베트남서 공유주방 서비스 '배민키친' 연내 4곳으로
김봉진 대표(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독일 딜리버리히어로의 우아한형제들 인수에 대한 공정위의 심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국내외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주 한화건설과 로봇배달서비스 업무협약(MOU)를 체결한 데 이어 베트남서 공유 주방 서비스인 '배민키친'을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6월 호찌민에서 '배민(BAEMIN)'이란 이름으로 음식 배달 앱 사업을 시작한 데 이어 배민키친을 선보였고 지난달에는 배민키친 호찌민 2호점을 냈다.

또 올 하반기 호찌민 3·4호점에 이어 하노이 1호점 개점을 준비 중이다.

배민치킨(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배민키친은 조리시설을 갖춘 여러 개의 주방을 한곳에 모은 공유 주방 서비스로 이곳을 이용하면 베트남에 진출하려는 한국 기업들이 보증금과 임대료 같은 초기 투자 비용 없이 외식사업에 도전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민과 손잡고 베트남 공략에 나선 죠스푸드는 지난해 11월 개점 후 하루 평균 주문 건수가 150~300건을 기록할 정도로 빠르게 자리 잡고 있고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아티제도 배민키친에 입점하며 현지 매출이 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