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AI-빅데이터 활용...노인 치매예방 서비스MS, 한국서 디지털 헬스케어...서비스 대상자, 웨어러블 디바이스 착용-거주지 내 AI 스피커 설치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연세대 간호대학·연세의료원, 서울시립마포노인종합복지관, 비알프레임과 함께 노인의 우울증, 치매와 같은 정신질환을 미리 예방하고 케어하는 맞춤형 돌봄 서비스 실증사업을 시작한다.

이 사업의 공식 명칭은 ‘멀티모달(multi-modal) 통합 패턴 인지 기반의 맞춤형 돌봄 서비스’로 29일부터 내년 11월까지 서울시립마포노인종합복지관 이용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 실증 사업은 다양한 디바이스를 활용해 더욱 복합적인 생체데이터와 패턴을 파악하고 정신건강문제를 신속하게 예측해 관련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례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최신 IT기술이 적극 활용된다. MS의 AI 기반 모션 인식 장치인 애저 키넥트와 삼성 갤럭시 워치 등 웨어러블 디바이스, AI 스피커 등을 통합적으로 활용해 케어 서비스 실증에 집중할 계획이다.

     <마포구 독거노인 모니터링 시스템 상세조회 화면>

노인 실증 대상자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착용하고 거주지 내 AI 스피커를 설치하면 된다. 각 디바이스에서 수집된 각종 동작 정보(누움, 일어섬, 앉음, 식사, 수면 등), 거주지 체류 시간, 손님 방문 여부 등의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인지하고, 이를 바탕으로 AI스피커를 통해 우울증과 같은 정신건강문제 예방하기 위한 맞춤형 케어 가이드가 자동으로 음성·영상 지원 되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실증 사업은 참여기관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진행된다. 실증 대상인 서울시립마포노인종합복지관은 초기 단계부터 우울증 연구를 위한 노인 선정 지원 및 돌보미를 위한 케어 서비스에 대한 구체적인 요건 협의를 통해 실생활에서 활용성을 높이는 것에 주력하고 있다.

질환 예측 모형을 개발한 연세대학교 간호대학 소속 김희정 교수 연구팀은 신촌 세브란스병원 노년내과와 협업을 통해 인지 측정 방법 및 의료 서비스 가이드를 개발한다. 

MS의 ISV 파트너인 비알프레임은 디바이스 간 데이터 연계, 통합 인지 모형 구축, 딥러닝 및 비지도 학습(unsupervised learning) 기반 이상 패턴 감지 기술을 담당하며 MS는 AI 기반의 서비스 플랫폼과 기술 지원을 담당한다.

연세대학교 간호대학 김희정 교수는 “질환예측 모형 개발 시 웨어러블 디바이스 제공과 함께 연구원이 노인을 1대1 대면을 통해 맞춤형 설명과 지속적인 추후 관리를 제공되는 온오프믹스 형태의 케어를 동시에 제공함으로써 예측모형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며 “추진되는 실증사업에서 연세의료원 노년내과 참여를 통해 인지측정 및 케어 가이드를 제공드림으로써 좀 더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는 데 목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공공 사업부문 김현정 전무는 “클라우드 및 AI 기술을 활용해 위급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노인분들을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대처할 수 있는 사업에 함께 할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