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침체된 지역경제, 빅데이터로 활성화시킨다KT-강원도, ‘빅데이터 기반 도민 만족 행정 활성화 MOU’ 체결
KT AI/DX 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오른쪽)과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가 24일 강원도청에서 '빅데이터 기반의 도민 만족 행정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포즈를 취하고있다.(사진=KT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강원도가 KT의 인구 빅데이터 기반 통합 솔루션을 활용해 도민 편의를 위한 맞춤형 민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KT와 강원도는 24일 춘천시 강원도청에서 ‘빅데이터 기반의 도민 만족 행정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KT AI/DX 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 등 양 기관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KT는 강원도 및 산하 18개 시·군을 대상으로 관광·상권·생활인구 빅데이터 솔루션인 빅사이트(BigSight)를 제공할 예정이다. 연간 1회 심층 컨설팅과 빅데이터 활용 교육을 진행한다.

또 KT와 강원도는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도내 관광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시범과제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KT와 강원도는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KT는 그룹 임직원 복지몰 내에 ‘청정 강원 농수산특산물 브랜드 전용관’을 운영하며, 강원도 ‘농산물 꾸러미’를 소외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최문순 강원도 도지사는 “강원도는 KT와 협력하여 빅데이터 및 4차 산업기술을 통해 도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시범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정책에 활용하겠다”며 “KT 직원들이 강원도 청정 농산물 소비 운동에 동참해 농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이번 KT와 강원도의 빅데이터 활용 업무협약으로 강원도민의 편의를 높일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강원도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AI와 빅데이터를 통해 지역 경제 및 관광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