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가상자산 부정거래 등 사이버 범죄 추적 기술 개발 나서다크웹 이용자 급증...KISA, 45개월 동안 연구비 약80억원 들여 기술 개발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가상자산 부정거래 등 사이버범죄 활동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추적하는 기술이 국내서 개발된다. 해당 기술이 개발되면 'n번방 사건' 등 사이버 범죄를 조기에 발견해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는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상자산 부정거래 등 사이버범죄 활동 추적 기술 R&D 추진 현황'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사이버 범죄 활동 정보 추적 기술’ 개발 과제 진행 계획>

(출처=KISA)

KISA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다크웹(일반적인 인터넷 검색으로는 접속할 수 없는 인터넷 공간)에 접속하는 이용자가 일 평균 1만50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 대비 3배 이상 급증한 수치로, 같은 기간 글로벌 접속자는 2배 증가한 290만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KISA는 추적이 어려운 추적이 어려운 가상자산을 악용해 경제적·사회적 피해가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2017년 7~9월 전체 다크웹 중 사이버 범죄 관련 사이트가 5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ISA는 지난 4월부터 2022년 말까지 45개월에 걸쳐 사이버 범죄 활동 정보를 추적하는 기술을 연구한다는 계획이다. 정부가 60억원, 민간부담금이 약 20억원을 출연해 총연구비는 약 80억원에 달한다.

KISA가 연구를 주관, 대검찰청·경찰대·충남대·람다256·NSHC 등이 공동 연구기관으로 참여하며 이들은 범죄에 악용되는 가상자산을 탐지·추적하고 다크웹 상의 사이버 범죄 활동 정보 수집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KISA는 이번 개발을 통해 경제적인 측면으로는 해외 솔루션 사용으로 인해 발생했던 불필요한 외화 소비를 줄이고 사회적 측면으로는 사이버 범죄자를 조기에 검거해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순태 한국인터넷진흥원 보안위협대응 R&D팀장은 이날 온라인간담회에서 "'n번방 사건'이 터지면서 가상자산 부정거래 등 사이버 범죄 활동에 관심이 쏠렸다"라며 "이번 개발을 통해 수사기관·보안업체·거래소 등 사이버 범죄 탐지·추적 솔루션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