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삼성 고화질 영상 표준 기술 참여 글로벌업체는퀄컴·ARM·아마존 비디오·20세기 폭스·파나소닉·TCL 등 100개 돌파
HDR10+ 로고 (출처=삼성전자)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TV, 모바일 등 디스플레이 기기에서 각 장면마다 밝기, 명암비를 최적화해 정확한 색 표현을 구현하는 고화질 영상 표준 기술 'HDR10+'.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이 기술의 회원사가 100개를 돌파했다.

소비자라면 잘 알만한 퀄컴·ARM·아마존 비디오·20세기 폭스·파나소닉·TCL 등이 대거 참여했다.

삼성전자는 HDR10+ 확대를 위해 지난 2018년부터 파나소닉·20세기폭스사와 함께 ‘HDR10+ 테크놀로지(HDR10+ Technology LLC)’라는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HDR10+ 인증·로고 프로그램 운영과 기술지원에 힘쓰고 있다고 22일 전했다.

HDR10+ 회원사는 현재 103개다. TV·디스플레이 업체 16개, SoC 제조사 21개, 콘텐츠 제작사 20개, 소프트웨어 개발사 32개, 주변기기 제조사 14개 등 다양하다.

현재 HDR10+ 인증 제품은 TV 965개, 모바일 기기 48개, 블루레이 기기 9개 등 총 1000개에 달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팀장 최용훈 부사장은 “인증 프로그램을 시작한 지 불과 2년 만에 회원사 100개를 돌파한 것은 HDR10+가 초고화질 구현에 필수적인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HDR10+ 생태계를 확대하고 고화질 표준 기술 주도권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