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산업용 드론 시장, DJI 등 中업체 독무대...국내 진출한빛드론, 55분 비행 가능한 DJI 산업용 드론 국내 도입
중국 DJI의 상업용 드론 300RTK(출처=DJI 홈페이지)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세계 최대 드론 전문업체로 산업용 드론시장의 70%를 장악하고있는 중국의 DJI의 한국 진출이 본격화되고 있다.

드론 솔루션기업 한빛드론이 중국의 드론 및 항공 이미지 기술 전문 기업 DJI의 산업용 드론 신제품 '매트리스(Matrice) 300 RTK'를 국내 시장에 선보였다고 17일 발표했다.

이 제품은 최대 55분의 비행시간을 확보한 제품으로 영하 20도부터 영상 50도의 기온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어 산업용 드론으로서 활용 범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수평으로 최대 40m, 6방향을 감지하는 시스템을 통해 임무 수행 시 장애물을 안전하게 회피한다.

항공기나 다른 드론이 근처에 있으면 조종사들에게 경고하는 '에어 센스' 기술도 탑재했다. 아울러 최대 6만5535개의 웨이포인트(비행경로)를 지원하는 등 가장 앞선 기술들을 자랑한다.

이와 함께 풀HD 화질의 영상을 최대 15km 밖에서 전송할 수 있으며 새로운 'Zenmuse H20 시리즈' 카메라 시스템과 결합한 '스마트 트랙' 기능을 통해 탐색 및 구조작업 등에서 보다 정확한 위치추적 및 관심대상 동기화 기능을 제공한다.

사람, 자동차, 보트와 같이 움직이는 대상도 정확히 인식하고 추적할 수 있으며 자동 줌 기능으로 지속적인 추적과 시야를 확보해 소방이나 경찰 관련 임무의 광범위한 적용도 기대된다.

이밖에 새로운 '어드밴스드 듀얼 오퍼레이터 모드'를 탑재해 두 사람이 함께 드론을 제어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새로운 조종사들을 훈련시키는 데 사용할 수도 있다.

박양규 한빛드론 대표는 "이전과 다른 차원의 성능으로 산업용 드론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최고의 제품을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 제품을 통해 다양한 공공 및 산업 분야에서 드론을 활용한 임무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빛드론은 2017년 DJI의 한국 공식 딜러로 선정됐으며 컨슈머 제품을 시작으로 산업용 제품, 농업용 제품까지 제품 풀 라인업을 갖췄다. 올해 초에는 DJI의 첫 인공지능 교육용 로봇 제품인 '로보마스터 S1' 국내 총판권을 획득해 로봇사업까지 진출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