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은행/카드
자금세탁방지에 적극 나선 신한은행, 왜글로벌 사업 확대 위해 전문교육 프로그램 국내 첫 도입...2250명 교육 실시 중
신한은행 본점빌딩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신한은행은 지난해 글로벌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들의 자금세탁방지와 경제제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톰슨 로이터사 교육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지난해 600여명에 이어 올해 1650여명의 국내외 담당자를 대상으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2단계로 자금세탁방지 업무 담당자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자금세탁방지전문가협회(ACAMS) 기업회원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국내 기업 중에는 처음이다.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유관부서 실무자는 자금세탁방지와 경제제재 관련 국제기구 가이드라인, 각국 법령과 제도, 감독기관 제재사례 등 최근 동향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받을 수 있다.

ACAMS는 전세계적으로 공신력이 높다고 평가받는 자금세탁방지 업무 자격증 발급 기관이다. 175개국 7만명 이상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공인된 자금세탁방지 부문 최고의 교육기관 프로그램을 지속 활용함으로써 글로벌 수준의 역량을 확보한 전문가들을 양성해 나가는 동시에 국내외 감독기관의 자금세탁방지 업무 담당자에 대한 전문성 강화 기대 수준도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