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삼성 호암상도 올해 시상식은 안 해30년만에 처음 시상식 취소...수상자들에 상패-상금등 별도 전달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인재제일’을 강조한 삼성그룹 창업자인 고 호암(湖巖) 이병철 회장의 뜻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호암상 시상식이 올해는 코로나 여파로 열리지 않고 수상자들에게 상패·상금 등만 전달된다.

 

삼성그룹이 큰 의미를 부여해 온 호암상 시상식이 개최되지 못하는 것은 1990년 이 상이 제정된 이후 30년 만에 처음이다.

호암상은 호암 이병철 선생의 인재제일과 사회공익 정신을 기려 학술·예술 및 사회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를 현창하기 위해 1990년 이건희 삼성 회장이 제정했다

호암재단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30주년을 맞은 호암상 시상식을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외부인사 초청없이 수상자들을 위한 자리를 마련하고 상을 전달할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호암상 시상식은 그동안 삼성그룹 사장단을 비롯한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매년 6월 1일 중구 서소문로 호암아트홀에서 열렸다.

특히 올해는 상이 만들어진 지 30주년이 되는 해여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총수 일가의 참석 가능성도 제기된 터였다.

과거 호암상 시상식에는 이건희 회장과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을 비롯해 세 자녀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함께했다.

그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삼성 총수 일가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시상식에 불참했다. 이건희 회장이 와병 중인데다 2017년부터는 이 부회장이 형사재판을 받으면서다. 

한편 올해 수상자는 과학상 김수봉(60) 성균관대 기초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 공학상 임재수(70)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 교수, 의학상 박승정(66) 울산대 석좌교수, 예술상 김민기(69) 극단 학전 대표, 사회봉사상 김성수(90) 우리마을 촌장 등 5명이다.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상금 3억원이 수여된다. 호암재단은 올해 30회 시상까지 총 153명의 수상자들에게 274억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