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세종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가속 페달 밟다
세종시가 선보인 자율주행 셔틀 버스(출처=세종시)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세종특별자치시가 자율주행차의 안전성 확보 등을 위한 '세종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엑셀레이터를 밟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이춘희 세종시장, ㈜언맨드솔루션은 25일 자율주행 실증 현장인 세종 중앙공원을 방문해 세종시장 등과 소통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장 시승을 통해 안전성을 점검했다.

그동안 세종 자율주행 실증 특구는 도심 공원 자율주행, 주거단지 저속 자율주행, 일반도로(BRT) 고속 자율주행 등 3개 구간에 대한 안전 매뉴얼과 안전점검위원회를 마련하며 안전성 확보에 주력해왔다.

또 세종시 산학연클러스터센터에 AI을 활용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시스템'을 구축해 중앙공원에 자율주행 전용 도로를 비롯해 돌발상황 검지기, 보행자 검지기 등 안전시설을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는 오는 9월 세종 중앙공원 개장 전까지 무인기술 전문 개발업체 언맨드솔루션이 제작한 국산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을 점검해 개장 이후 시민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세종테크밸리 인근 주거단지에서는 ㈜AI모빌리티의 저속 자율주행차를 실증하고, 오는 9월 BRT도로에서 오토너머스에이투지의 고속 자율주행차를 실증해 세종시 교통상황에 적합한 상용화 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달부터 팬텀AI코리아, 오토너머스에이투지, 네이버시스템 등 자율주행 관련 기업들이 실증 사업에 동참한다.

현재 세종 자율주행 규제자유특구에서 실증 대상인 자율주행차 차량은 △아이오닉 자율셔틀(ETRI) △자일대우 레스타(오토너머스 에이투지) △기아 카니발(팬텀에이아이코리아) △나브야 자율셔틀(AI모빌리티) △오미오 자율셔틀(한국교통연구원) △언맨드솔루션 셔틀(언맨드솔루션) 등 6종이다.

세종 규제자유특구는 지난해 1차로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된 후 △도심공원 자율주행 △주거단지 저속 자율주행 △BRT 고속 자율주행 등 3개 구간에서 자율주행 실증 준비를 위해 자율차를 제작했다.

또 △차량 위치측정 기술력 향상 △안전 매뉴얼 수립 △안전점검위원회 구성 △책임보험 가입 등 안전성 확보에 힘써왔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