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 AWS·MS가 절반 차지1분기 세계 클라우드시장 290억달러...전년동기 대비 37% 증가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우한코로나 사태가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 성장을 촉진한 가운데 전체의 50%를 1,2위 업체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MS가 차지했다.

(출처=시너지 리서치)

8일 미국 IT시장조사업체 시너지리서치그룹에 따르면 1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 규모는 290억 달러(한화 약 35조4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했다.

글로벌 1위인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시장 점유율은 32%, 2위 MS는 18%로 두 회사가 50%를 점유했다. 후발 주자인 구글은 8%에 그쳤으며 알리바바, IBM이 뒤를 이었다. 이들 5개 사가 시장의 4분의 3을 차지해 5사 과점구조가 고착화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기업 재택근무, 원격수업 등의 확대가 클라우드 시장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분기에도 유럽 클라우드 시장은 60억 달러를 기록했다. 매년 38%씩 커지는 상황이다. 유럽 클라우드 시장도 AWS와 MS가 견인하고 있다.

존 딘스 데일 시너지리서치그룹 수석 애널리스트는 "코로나19가 전세계 경제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에는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AWS는 1분기 중 전년보다 33% 증가한 102억 달러 매출을 올렸다. AWS의 분기 매출이 100억 달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S 매출도 전년보다 15%나 증가한 350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는 59%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