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삼성 준법감시위 "이재용 부회장 사과, 실천방안 뒷받침 돼야"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전날(6일)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무노조 경영, 시민사회와의 소통에 대한 입장 및 대국민 사과를 한 것에 대해 "실천방안이 뒷받침 돼야한다"고 밝혔다.

삼성 (사진= 김아름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7일 오후 삼성생명 서초타워 위원회 사무실에서 정기회의를 열고 위원회가 권고한데 대해 "이재용 부회장 답변 발표가 직접적으로 이루어졌고 준법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점에서 의미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구체적인 실행 방안인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 수립, 노동 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사회의 실질적 신뢰회복을 위해 자세한 개선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관계사에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편 전날 이재용 부회장은 경영 승계 논란에 대해 '법을 어기는 일을 하지 않겠다'고 사과하고 자녀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것이라고 공표했다. 또 '무노조 경영'은 없을 것이며, 노동3권을 확실히 보장하고, 시민사회의 질책과 조언에 열린 자세로 경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