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인사/동정
고개숙인 이재용 부회장 '경영 승계 논란' 대국민 사과"법 어기는 일 하지 않겠다"...'무노조 경영' 질타에 "노동3권 확실히 보장"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 승계 논란과 관련,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 부회장은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 승계 논란, 무노조 경영, 시민사회 소통과 준법 감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주문한 3가지 권고안을 따른 것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무노조 경영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위해 회견장에 입장했다. (사진= 뉴시스)

이 부회장은 "삼성은 국민의 사랑과 관심으로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성장했으나 그 과정에서 때로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해 실망을 안겨드리고 심려를 끼쳤다"고 했다. 사회와 소통하고 공감하는 데 부족함이 있었다고도 말했다. 

이 부회장은 "저의 잘못이다, 사과드린다"며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 법을 어기는 일은 결코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승계 문제와 관련해 사회적인 비난을 받아왔다. 삼성에버랜드와 삼성SDS건이 논란의 중심이었으며 최근 승계와 관련한 뇌물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이다. 

또 자녀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했다. 오래 전부터 마음 속에 두고 있었으나 승계 문제를 언급하는 것이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해 외부에 밝히길 주저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별과 학벌, 국적을 불문하고 훌륭한 인재를 모셔 저보다 중요한 위치에서 사업을 이끌어가도록 해야한다고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날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논란, 무노조 경영을 사과하고 시민사회 소통과 준법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사진= 뉴시스)

'무노조 경영'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것에 대해서도 "시대의 변화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최근 삼성에버랜드와 삼성전자서비스 건으로 많은 임직원이 재판을 받고 있어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더 이상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 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시민사회 소통과 준법 감시'에 대해서는 "외부의 질책과 조언을 열린 자세로 경청하고 저부터 준법을 거듭 다짐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용 부회장은 "저와 관련한 재판이 끝나더라도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독립적인 위치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라며 "그 활동이 중단없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2~3개우러간 전례 없는 위기상황에서 진정한 국격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절실히 느꼈다"며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 부회장은 의료진, 자원봉사자, 배려와 나눔을 실천하는 시민을 언급하면서 "무한한 자긍심을 느꼈고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많은 것을 되돌아보게 됐다. 대한민국의 국격에 어울리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고 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