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국내 우한코로나 치료제 임상시험 9건 진행 중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국내외 임상시험 현황 분석’ 보고서 발표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국내에서 우한 코로나 치료제의 임상시험이 9건 진행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29일 ‘국내외 임상시험 현황 분석’ 보고서를 통해 국내에서는 우한 코로나 치료제와 관련, 연구자 임상시험 6건과 제약사 임상시험 3건 등 모두 9건의 임상시험이 식약처의 승인을 받아 실시중이라고 밝혔다.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은 에볼라 치료제 렘데시비르,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에이즈 치료제 칼레트라, 혈액응고방지제 후탄, 천식치료제 알베스코, 어지럼 개선제 페로딜, B형간염 치료제 레보비르 등이다.

해당 의약품들은 다른 병 치료를 위해 개발됐던 것들이다. 몇몇 약품들이 우한 코로나 치료에 효능을 나타내면서 임상시험도 시작됐다.

임상시험이 실시되는 곳들은 주로 대형병원들이다. 현재 강남세브란스는 2486명을 대상으로 클로로퀸을 임상시험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삼성서울병원 등 15개 기관은 150명을 대상으로 클로로퀸과 칼레트라 임상시험 중이다.

서울대학교 병원·분당서울대학교병원 등 2곳에서는 100명을 대상으로 렘데시비르의 임상시험이, 경상대 병원 ·부산대 병원 등 6곳은 84명을 대상으로 후탄을, 동아대병원은 40명을 대상으로 페로딜을 임상시험하고 있다.

제약사에서도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 임상시험과 부광약품의 클로로퀸과 레보비르 임상시험이 진행중이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27일 기준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임상시험 466건(백신 임상시험 14건, 치료제 452건)이 진행되고 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