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책/행정
서울시 버스정류장 18곳 '녹색쉼터'로 탈바꿈..롯데칠성음료양화-신촌로 버스정류소 상부·벽면·펜스·하단 등 식물 배치

[e경제뉴스 김정수 기자] 롯데칠성음료와 서울시는 1일 양화, 신촌로 등 버스정류소 18곳에 식물을 배치해 녹색쉼터로 조성했다. 

칠성사이다 버스정류소 녹화사업 (사진= 롯데칠성음료)

지난 2월 26일, 롯데칠성음료와 서울시는 ‘버스정류장 쉘터(Shelter) 녹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친환경 버스 정류소를 조성키로 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버스 정류소 상부에 사계절 내내 푸른 식물인 상록기린초, 수호초 등을 심고, 벽면에는 공기 정화식물로 맑은 공기를 만들어주는 친환경 공기청정기 ‘바이오 월(Bio Wall)’을 설치했다. 이와함께 버스 정류소 좌∙우측 펜스와 하단까지 꽃과 식물을 배치해 삭막한 버스정류장을 쾌적한 녹색쉼터로 탈바꿈시켰다.

더 많은 시민들이 쾌적한 공간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합정부터 홍대 입구, 신촌, 아현에 이르는 양화∙신촌로(6.2km) 중앙 버스정류장 18개소를 연속성 있게 녹화해 하나의 거대한 친환경 도로를 조성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친환경 캠페인을 통해 녹색 문화를 확산시키는 데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맑고 깨끗한 세상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해서 실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칠성사이다 출시 70주년을 맞아 칠성사이다와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레트로(Retro) 광고, 추억 감정소 이벤트 등을 비롯해 한정판 굿즈(Goods)를 출시하며 소비자와 공감대를 형성하는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김정수 기자  webmaster@e-conomy.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