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네이버 라인, '일본판 배달의민족' 인수 추진日 최대 음식 배달앱 데마에칸 지분 인수에 나서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네이버가 일본에서의 사업영역을 확대한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이 현지 최대 음식 배달업체인 데마에칸 인수에 나섰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제이허브가 데마에칸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네이버가 제이허브에 3년 지급보증을 선다고 지난 27일 공시했다.

2018년 7월 설립된 네이버 제이허브는 네이버가 100% 지분을 소유한 일본 사업투자 자회사다.

총 300억엔(약 3400억원) 규모로 이뤄지는 이번 데마에칸 유상증자에는 라인은 직접 투자 방식으로, 네이버 제이허브는 미라이펀드를 통해 각각 150억엔씩 출자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라인(36%)과 미라이펀드(25%)가 데마에칸 지분 60% 이상을 확보하게 된다. 단 인수를 완료하기 위해서는 일본 경쟁법 및 외환법 등의 심사 절차를 통과해야 한다.

데마에칸은 일본 최초이자 최대 음식 배달 플랫폼사로 일본판 '배달의민족'이라고 할 수 있다. 연간 주문 3000만건, 가맹점 2만1000 곳으로 알려졌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