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기아 전기차에 구독 서비스 도입...업계 최초'소유'에서 '접속'-'이용'의 시대로...월 87만원에 니로·쏘울 EV 탄다
기아차가 전기차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KIAFLEX) EV 라인'을 런칭했다.(사진=기아차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신문 구독료처럼 매달 일정액을 내고 물건이나 서비스를 이용하는 구독경제가 우리 곁에 성큼 다가왔다. 고가의 자동차, 명품 의류등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소유'의 시대를 넘어 '접속'과 '이용'의 시대가 열릴 참이다.

기아자동차가 이런 기류를 타고 전기차 전용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KIAFLEX) EV 라인’을 선보인다.

‘기아플렉스 EV라인’은 월 단위 요금 87만원(부가세 포함)을 지불하고 니로 전기차 또는 쏘울 전기차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기아자동차 최초의 전기차 구독 서비스로 기아차는 26일부터 서비스를 실시한다.

추가로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월 1회 72시간 대여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기아차는 업계 최초로 전기차 무제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옵션 상품을 마련하고 이를 월 6만9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해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충전 부담을 낮췄다.

모바일 앱을 설치한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앱을 통해 계약·결제·예약·배송·반납의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어 빠르고 간편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철저한 점검 과정을 통해 관리되는 차량을 제공받기 때문에 정비 및 소모품 관리에 따로 신경을 쓸 필요가 없는 점도 장점이다.

차량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3일 전까지 앱을 통해 원하는 차량을 선택해 예약하면 되며 본인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차량을 탁송 받을 수 있다.

3개월 묶음 요금제를 이용하면 월 3만원 구독료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기아차는 이번에 선보인 ‘기아플렉스 EV라인’은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 체제로 전환하고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기위해 기아자동차의 미래 비전을 담아낸 모빌리티 서비스라라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지난 1월 2025년까지 11종의 전기차 풀라인업을 구축해 전기차 점유율 6.6%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