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이통업계 '비상'...세계 스마트폰 생산 "30% 감소"우한코로나 탓...애플 신제품 출시 늦춰, 생산기지 인도 3주간 이동금지 여파.
삼성전자 인도 노이다 스마트폰 생산라인(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삼성의 세계 최대 스마트폰 생산공장은 인도의 노이다 공장이다. 연간 최대 생산량은 1억2000만대 수준. 인도에서 25일부터 3주간 이동금지령이 시행되면서 생산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애플도 새 스마트폰 출시가 수개월 늦춰지는 등 생산이 움추러든 분위기다.

우한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올 상반기 글로벌 스마트폰 생산량이 전년 동기보다 30% 줄어들 전망이다.

글로벌 연구조사기관 ABI리서치는 25일(현지시간) 우한코로나 확산으로 생산라인이 대규모로멈춰서고 노동력 부족과 물류 차질로 인한 공급망 정체로 상반기 글로벌 스마트폰 생산량이 전년 동기 대비 30%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데이비드 맥퀸 ABI 리서치 이사는 "5G스마트폰이 본격 개화할 시기에 우한코로나가 창궐했다"며 "특히 5G 스마트폰의 단기적인 성장을 억압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이 지난해 4월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달성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는 유럽, 미국 시장 등을 중심으로 5G 대중화의 원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이전인 지난해 말까지 만해도 주요 시장조사기관들은 5G 스마트폰이 동력이 돼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전망치를 상향조정했다.

그러나 ABI리서치는 "올해 5G 스마트폰 출하량은 공급망 정체 및 수요 저하로 당초 예상보다 훨씬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발 코로나19 확산 탓이다.

ABI리서치는 또 올해 2분기 말까지는 코로나19가 잦아들겠지만 소비 수요 및 공급이 회복되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맥퀸 이사는 "세계 모바일 기기 시장의 상당 부분이 제조업과 부품공급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부분이 신속하게 대응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