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스타트업 10곳 중 9곳 ‘코로나로 해외진출 어렵다’코트라, 스타트업 235개사 조사...“온라인 IR 지원 강화하겠다”
코트라가 주관한 스타트업 행사에서 우리 기업들이 해외 투자자와 비즈니스 상담을 하고 있다.(출처=코트라)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스타트업 10곳 중 9곳이 ‘우한코로나(코로나19)’로 해외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코트라(KOTRA)가 국내 스타트업 종사자 273명을 대상으로 지난 12일부터 일주일 간 우한코로나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조사에 응답한 스타트업 235개사 중 93%가 코로나19로 좋지 않은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한 것이다. 겪는 어려움으로는 △바이어·투자가 계약취소 및 지연(27.7%) △전시회·콘퍼런스 취소 및 연기(27.2%) 등을 주로 꼽았다.

코로나19에 대응해 스타트업이 지원받기를 원하는 해외진출 서비스는 △바이어·투자가 화상상담(39.1%) △온라인 플랫폼 입점사업(20.2%) △해외 크라우드 플랫폼 입점사업(18.4%) 순으로 나타났다.

코트라는 해외 바이어·투자가를 상대로 국내 스타트업 피칭 동영상을 공유하고 온라인상담을 주선하는 등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 온라인 화상 기업설명회(IR)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코트라 관계자는 "미국 실리콘밸리, 영국 런던,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싱가포르 등 20개 스타트업 거점 해외무역관이 주축이 돼 온라인 IR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