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ETRI, 400G 光송·수신 엔진 세계 최초 개발10만명 동시 고화질 유튜브 스트리밍 가능...전송속도 4배, 데이터 처리 용량 8배 증가
ETRI가 개발한 광 송·수신 엔진.(출처=ETRI)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초대형 데이터센터, 이동통신 기지국 등에 쓰일 수 있는 400Gbps 신호 전송용 광 송·수신 엔진이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약 10만 명이 동시에 고화질 유튜브 영상을 스트리밍할 수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대면적 데이터센터용 400G 광 송·수신 엔진 및 광소자’ 기술을 독자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연구진이 광 송·수신 엔진과 엔진 내 들어가는 광소자를 설계부터 제작 단계까지 모두 국내 기술력으로 개발한 것이다.

데이터센터는 방대한 정보를 저장하고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시설로 ‘컴퓨터 서버들의 호텔’로 불린다.

제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되면서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관련 서비스의 증가로 데이터 사용량이 늘어 데이터 전송 속도와 처리 용량이 보다 큰 데이터센터용 광통신 기술이 필요하다.

기존 데이터센터에는 주로 100Gbps용 광트랜시버가 사용됐다. 이는 4개의 채널을 이용해 25Gbps씩 전송이 가능하다. 레이저 다이오드(EML) 소자 4개가 들어간 방식이다.

ETRI 연구진은 전송 속도를 4배 높여 채널당 100Gbps급 전송이 가능한 EML 소자를 만들었다. 이를 통해 EML 광원 소자 4개와 광 검출기, 광 송신부, 광 수신부 등이 집약돼 총 400Gbps의 데이터 전송이 이뤄지는 광 송·수신 엔진을 개발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광 송·수신 엔진은 기존처럼 광트랜시버에 내장해 사용도 가능하고 통신 장비 라인카드 보드 상단에 부착할 수 있다.

이 같이 채널당 100Gbps 기반의 광 송·수신 엔진을 이용해 표준 규격을 맞춰 400G급 속도를 달성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라고 ETRI는 말했다.

연구진은 이번 개발한 광학엔진을 성인 손가락 하나 크기의 광트랜시버에 실장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 향후 상용화가 되면 광학엔진은 라인카드 하나에 64개가 장착될 수 있다.

소형화를 이룬 덕분에 전송 속도뿐 아니라 처리 용량도 늘릴 수 있었다. 한 통신 장비에 기존보다 전송 속도가 4배 높아진 광 송·수신 엔진을 2배 더 부착할 수 있어 총 처리 용량이 최대 8배로 늘어난 것이다.

기존 처리 용량은 최대 3.2TB(테라바이트)였으나 연구진의 기술을 적용하면 최대 25.6TB까지 늘어난다.

ETRI 연구진이 400G 광학송수신 엔진 및 측정결과를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영탁 책임연구원, 윤석준 연구원, 이서영 선임연구원(사진=ETRI 제공)

ETRI는 보유하고 있는 △광원을 만드는 레이저 다이오드 기술(EML) △초고주파 신호선 설계 및 패키징 기술 △광 신호 결합기술 및 광 검출 기술 등을 통해 이번 성과가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ETRI는 이 기술을 특허 출원했고 국내 광부품 업체들에게 이전해 이 업체들이 데이터센터 시장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5G 이동통신망 구축 시 고속의 신호를 안테나까지 전달하는데 사용하는 25G EML의 경우 현재 전량을 일본으로부터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연구진은 향후 이 기술의 안정화에 노력하고 400Gbps를 넘어 1Tbps(테라)개발에 도전할 계획이다.

ETRI 백용순 광무선원천연구본부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데이터센터 시장에 적용할 수 있는 400G 광 송·수신엔진과 핵심 광소자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며 “국내 광 부품 산업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ETRI 연구진은 지난 8일부터 5일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광통신 학술회의 OFC 2020에서 이 기술을 발표해 기술력을 크게 인정받았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