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2세대 무선이어폰 칩 나와...개별 칩 통합삼성전자 업계 최초...“이어폰, 더 작고 더 오래 사용”
통합전력관리칩(가운데)(출처=삼성전자)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기존 1세대 무선이어폰에 들어가는 마이크로컨트롤러(MCU), 무선충전수신칩 등 여러 개별칩을 하나로 통합해 회로 기판의 크기를 절반 이하로 줄이고, 충전효율도 개선한 무선이어폰용 통합 전력관리칩이 개발됐다.

삼성전자가 24일 업계 최초로 무선이어폰(TWS, True Wireless Stereo)용 통합 전력관리칩(PMIC, )을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전력관리칩은 충전케이스에 탑재되는 'MUA01'과 이어폰용 'MUB01'다. 각각 10개, 5개 내외의 다양한 칩들을 하나로 통합한 'All in One' 칩으로 보다 넓은 배터리 공간을 설계할 수 있게 한다.

기존 1세대 무선이어폰(TWS)은 배터리충전칩, 배터리 잔량 측정칩 등 여러 개별 칩을 작은 공간에 촘촘히 배치해야 해 배터리 공간 확보가 쉽지 않았다.

이번에 개발된 통합 전력관리칩을 사용하면 개별 칩을 사용했을 때보다 회로 기판의 크기를 절반이상 줄이고 충전효율도 개선해 무선이어폰의 가장 큰 경쟁력인 작은 크기와 긴 사용시간을 구현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더 적은 재료비로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충전케이스에 탑재되는 MUA01은 유선·무선충전을 동시에 지원하는 업계 유일의 제품이며 충전 전류와 효율을 높여 더 빠른 충전도 가능하다. 내부 데이터 저장공간(embedded Flash)을 구현해 소형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응용처에도 활용할 수 있다.

'MUA01'과 'MUB01'은 삼성전자의 2세대 무선이어폰(TWS) '갤럭시 버즈+'에 각각 탑재됐다.

‘갤럭시 버즈+’는 한번 충전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이 11시간으로 1세대 갤럭시버즈(6시간)에 비해 2배가까이 길다.

삼성전자는 최근 스마트폰 용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시장에서 애플을 제치고 3위에 오르는 등 시스템반도체 부문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시스템LSI사업부 마케팅팀 신동호 전무는 "무선이어폰(TWS) 시장은 최근 모바일 액세서리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라며 "새로운 통합 전력관리칩을 통해 소비자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고객사에게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