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집에서 스마트폰으로 고궁을 3D로 보니SK텔레콤, 드론 촬영 사진 등 1만여장으로 ‘AR 덕수궁’ 서비스
덕수궁을 3차원 입체 표현한 'AR 덕수궁'.(사진=SK텔레콤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때문에 외출하기도 꺼림직한 요즘, AR(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입체적으로 표현한 고궁을 집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둘러보면 어떨까.

SK텔레콤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수천장의 항공사진과 AR 기술을 기반으로 덕수궁을 3차원 입체 표현한 ‘AR 덕수궁’을 시범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점프 AR’ 스마트폰 앱에 들어가면 이용할 수 있다. 덕수궁내 12개의 건물과 6만1205㎡에 달하는 공간을 스마트폰으로 자유자재로 볼 수 있는 3D ‘AR 지도’와 ‘AR포토존’ 등을 제공한다.

외국인을 위한 영문 버전도 이달말 추가할 예정이다.

AR 지도엔 덕수궁내 건물과 편의시설 등이 표시된다. 유모차나 휠체어 등도 쉽게 다닐 수 있는 추천코스도 안내한다.

왕이나 왕비, 영의정·수문장 등으로 변한 자신의 모습을 사진 찍는 셀피 기능(‘전생체험’)도 있다. 덕수궁내 대한문과 석어당·중화전·석조전 등 4개 지역에서 판다·고양이·웰시코기 등 AR 동물들과 인증샷을 찍을 수 있는 ‘AR 포토존’도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드론 사진 2000여장, 건물과 공간 구석구석을 담은 그라운드 사진 7500여장 등 1만여장에 달하는 방대한 데이터를 가공한 덕에 가능하다. 1만장에 달하는 사진을 3D 디지털 공간 모델을 생성하는 기술인 ‘e스페이스 기술’과 ‘사진측량기술’을 통해 가공, 3차원 공간을 만들었다.

SK텔레콤은 사용자들이 덕수궁을 스마트폰에서 상하좌우로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둘러볼 수 있도록 ‘고속실사 렌더링 기술’과 ‘공간분할 렌더링 기술’, ‘LOD렌더링 기술’도 채택했다.

'고속실사 렌더링기술'은 대규모 공간모델을 사용자 시점 기반 공간분할 및 LOD(Level of detail, 단계별) 렌더링 기술을 적용해, 고성능 PC가 아닌 모바일 디바이스에서도 실사와 같은 고품질 그래픽을 표현한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시간을 초월해 현실 구조물 위에 과거의 역사와 흔적을 고스란히 담아낼 수 있는 증강현실기술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