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IT/전자
LGU+ 전자결제 사업부 '토스'에 매각...주총 승인하현회 부회장 “사업환경 변화에 대응, 신규 사업기회 확보”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LG유플러스가 선택과 집중 차원에서 전자결제 사업부를 매각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전자결제·VAN·자금관리 사업 등 결제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해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Toss)’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에 매각할 계획이다. 확보된 자금은 5G·미디어·컨텐츠 등 미래핵심사업을 진화시키는 재원으로 활용된다.

LG유플러스는 20일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24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결제사업 매각을 위한 분할계획서를 승인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 24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이날 “남보다 한발 앞서 시장과 고객 트렌드를 주도하고 디지털 전환을 적극 추진해 고객경험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비대면 온라인으로 전환되는 시장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새로운 사업기회를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LG헬로비전 인수와 관련해서 “LG헬로비전과 함께 고객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쉽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 종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개정, 신규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분할계획서 승인에 대한 의결이 진행됐다. 2019년 영업수익 12조 3,819억 원, 영업이익 6,863억 원, 당기순이익 4,388억 원의 재무제표를 승인했다. 당기순이익의 3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하는 주주가치 제고 정책을 유지, 보통주 1주당 400원을 현금배당하기로 결정했다.

정관은 동영상없이 음성 연결만으로도 출석을 인정하는 이사회의 결의 방법이 일부 개정됐다. 기존에는 동영상과 음성을 동시에 연결해야했다. 이번 개정으로 이사들의 이사회 참석이 용이해져 보다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외이사이자 감사위원으로는 엔씨소프트 CFO, 엔씨웨스트 CEO, 코웨이 CFO 등 경력을 지닌 회계·재무 전문가인 이재호 후보자를 신규 선임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