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삼성전자 코로나 사태 속 자신감 드러낸 배경1분기 영업이익 ↑ 전망...“기술혁신·투자로 글로벌 1위 확고히”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이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 5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주주들에게 비말이 튈 것에 대비해 투명 아크릴 가림판이 설치돼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삼성전자 영업전망이 의외로 밝다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6조6387억원으로 1개월 전 전망치보다 1.1% 증가했다. 우한코로나 사태로 글로벌 경기침체가 확산되지만 삼성전자의 실적은 긍정적이라는 것이다. 반도체 수요가 반등할 것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코로나 사태가 기업들의 생존마저 불투명한 상황에서 삼성전자가 글로벌 1위를 확고히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 대표이사 부회장은 18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전자 제51기 주주총회에서 “AI와 차량용 반도체 산업 성장, 데이터센터 업체들의 투자 증대, 5G 통신망의 본격적인 확산 등 신성장 분야를 중심으로 반도체 수요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따라서 2020년을 재도약 발판의 원년으로 삼아 글로벌 1위를 확고히 하겠다는 것이다. 

김 부회장은 "(지난해)메모리 사업은 어려웠던 시장 상황에도 불구하고, 1위 업체로서 경쟁우위를 유지하며 견고한 실적을 달성했다"며 "미래를 선도하기 위해 AI 전용 반도체, 폴더블 폰 등 지속적인 기술 혁신과 더불어 시스템 반도체와 QD 디스플레이와 같은 미래 성장 기반 기술에 대한 투자를 통해 사업기회를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올해 메모리 업계에 대해 공정 전환 중심의 투자가 진행돼 전년대비 시장이 안정될 것으로 전망하며 기술 초격차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전자는 메모리에서 4세대 10나노급 D램과 7세대 V낸드 개발로 기술 격차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고대역폭 메모리(HBM) 등 차별화된 제품 개발을 통해 신성장 시장 분야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어떠한 환경변화에서도 미래를 선도하기 위해 AI 전용 반도체, 폴더블폰 등 지속적인 기술 혁신과 더불어 시스템 반도체, 퀀텀닷(QD) 디스플레이 같은 미래 성장 기반 기술에 대한 투자를 통해 사업 기회를 선점하겠다"며 "주주, 임직원을 비롯한 사회와 혁신 성과를 나누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주주들이 주총장 입장 전 발열체크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주총부터 주주 권리 강화 일환으로 전자투표제를 도입해 주주들이 보다 손귑게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