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지역
서울·경기·인천,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 공동대응역학조사 공유·밀접접촉자 관리 강화·민간 콜센터 조사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 콜센터 직원 다수가 코로나19에 집단감염된 것과 관련,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는 역학조사 공유 등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0일 오후 서울시청 지하3층 서울안전통합상황실에서 구로구소재 콜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발생과 관련해 서울시-경기도-인천시-구로구 간 영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10일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이성 구로구청장 등은 수도권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각 지자체 역학조사관 및 실무자간 조사 진행상황, 확진자 심층역학조사서를 즉시 공유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공조체계를 구축해 확진자 이동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기로 했다.

콜센터의 경우 감염에 취약한 사무환경과 구조를 갖고 있어, 수도권 전체적으로 콜센터 현황을 조사, 관리해 같은 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협력하자는데 한 목소리를 냈다.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에 따르면 콜센터 확진자와 밀접접촉자, 가족 등을 포함해 총 64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경기·인천에서 64명이 확진자로 판정됐다. 엄중히 생각하고 대응해야 할 때”라며 “세 지자체는 지난 2017년 감염병 대응력 강화를 위한 수도권 공동 협약을 체결한 만큼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행정 관할을 넘어 전폭적으로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겸 도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와 서울, 인천은 같은 권역”이라며 어떤 지역이 뚫리면 지역 내 감염이 빠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경기도 거주자와 밀접접촉자에 대해 신속히 검사를 완료하고 민간콜센터 데이터도 바로 확보해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콜센터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당국에서 근무방식에 대해 각별히 주의를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로 콜센터가 위치한 빌딩에는 11층 외에도 7~9층에 콜센터 직원이 550명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충북 오송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을 통해 “확진자 모두 콜센터가 소재한 건물 11층에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도 “같은 콜센터지만 다른 층(7~9층)에 근무하는 직원에 대해서도 추가 발생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