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지역
“보건용 없다면 필터 든 면마스크 사용 가능”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꼭 보건용마스크를 착용해야할까? 사람이 없는 야외에서도 마스크 착용은 필수일까?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본부는 3일 “감염 우려가 높지 않거나 보건용 마스크가 없는 상황에서는 정전기필터 교체가 가능한 면 마스크를 사용해도 된다”는 내용이 담긴 ‘마스크 사용 권고사항’ 개정안을 발표했다. 혼잡하지 않은 야외, 가정 내, 개별 공간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다만 감염 의심자와 접촉 등 감염 위험성이 있거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는 보건용마스크 사용을 권고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예 (사진= 김아름내)

당국은 보건용마스크 착용이 필요한 경우를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경우 △기침·콧물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감염과 전파 위험이 높은 직업군 종사자 △건강취약계층, 기저질환자 등이 환기가 잘 안 되는 군중 모임에 참석하거나 대중교통 이용 시 KF80 이상의 보건용마스크를 착용해야한다. 

건강취약계층은 노인, 어린이, 임산부, 만성질환자이며 기저질환자는 만성 폐질환, 당뇨, 만성 신질환, 만성 간질환, 만성 심혈관질환, 혈액암, 항암치료 암환자, 면역억제제 복용 환자다.  

코로나19 의심자를 돌볼 경우 KF94 이상의 보건용마스크 착용은 필수다.
마스크 착용 전 비누 등으로 손을 씻거나 알코올 손소독제로 닦은 후 입과 코를 완전히 가리는 방식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한다. 마스크 안에 수건, 휴지를 덧대지 말고 마스크 주변을 만졌다면 비누 등으로 손을 씻어야한다. 

마스크 착용의 잘못된 예. 일부 시민들은 답답하다며 마스크를 코 밑으로 내리거나 펼치지 않은 채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사진= 김아름내)

공적 공급 마스크가 마트, 우체국, 약국 등에서 판매되고 있지만 일부 지역 한정수량으로 판매되고 있어 시민들의 불만이 커지는 상황이다. 마스크를 어렵게 구한 시민 중 일부는 여러 번 사용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웃돈을 주고 사 아깝다는 시민도 있다. 

이에 당국은 오염 우려가 적은 곳에서 일시적으로 사용한 경우 재사용할 수 있으며 환기가 잘 되는 깨끗한 곳에 보관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보건용마스크를 건조, 살균한다는 이유로 헤어드라이기, 전자레인지, 알코올 소독, 세탁 등을 할 경우 정전기 필터 성능이 떨어지기에 권장하지 않았다. 

정전기필터가 장착된 면마스크의 경우 정전기필터가 찢어질 수 있어 장착 시 주의하고 면 마스크 크기에 맞는 필터를 이용하고 마스크가 젖었다면 새 정전기필터 교체를 권장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