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코로나19 재앙, 소비심리 ‘뚝’...갤럭시 S20 예약 부진삼성전자, 이통사들에 갤럭시S20 예판 기간 연장 요청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삼성전자가 이동통신 3사에 다음달 6일 정식 출시하는 갤럭시S20 시리즈의 사전 예약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이 시리즈 사전 예약판매기간을 이달26일에서 3월 3일까지로 연장하자는 것이다.  

우한폐렴(코로나19) 사태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초반 예약 판매량이 많지 않았기 때문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5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통3사에 갤럭시S20 시리즈 예약판매 기간을 다음달 3일까지로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당초 갤럭시S20 사전예약일은 지난 20일부터 오는 26일까지였다.  통신 3사는 '고객의 안전을 고려해' 삼성전자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이통사 한 관계자는 "전작들과 비교해 예약물량이 많이 않았다"고 말했다.

소비심리가 위축된데다 우한폐렴 사태로 부품 공급이 원활치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또 다른 관계자는 "삼성전자 측에서 별 다른 메시지 없이 (갤럭시S20)의 사전 다음달 3일까지 예약 기간 연장을 요청했다"며 "초반 예약량이 많지 않아 이를 좀 더 확대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고 전했다.

현재 우한 코로나 국내 확진자수가 25일 오전 기준 1000명에 육박하면서 전국적으로 소비 심리가 급격하게 위축된 상황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가 전월 대비 7.3포인트 하락한 96.9를 기록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100보다 작을수록 비관적 심리를 강하게 나타낸다. 이 수치마저도 우한 코로나 사태가 국내에서 심각해지기 직전까지의 수치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업계 일각에선 삼성전자가 우한 코로나로 인해 갤럭시S20 부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일부 판매 대리점에서 시리즈 최상위급 모델인 갤럭시S20 울트라 수급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20 시리즈 중 울트라 모델이 인기가 많아 생긴 현상으로, 코로나 사태로 부품 수급에 차질이 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