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애플 中서 2重苦...소비자 애국마케팅에 우한폐렴 겹쳐팀 쿡 CEO가 나서 영업정상화 독려... 인센티브 대폭 올려
중국 정저우 폭스콘 공장을 방문해 아이폰 조립과정을 지켜보는 팀 쿡 CEO(출처=폭스콘)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미중 무역갈등 여파로 중국 소비자들의 아이폰을 외면하고 화웨이·비보 등 중국업체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애국마케팅의 직격탄을 맞고있는 애플은 우한폐렴(코로나19)사태로 영업망을 제대로 가동하지 못하는 2중고를 겪고 있다. 엎친데 덮친격이다.

그러자 팀 쿡 CEO가 직접 나서 영업망 정상화를 독려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애플 공급망 비정상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팀 쿡 CEO가 중국 소셜 미디어 플랫폼 웨이보를 통해 빠른 정상화 노력을 보여주고있다.

팀 쿡 CEO는 20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직원과 고객의 복귀를 환영하며 가능한한 안전하고 빠르게 협력업체와 함께 업무 복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어와 영어로 올렸다. 

애플은 베이징 소재 5개의 애플스토어 영업을 재개한 상태이며 중국 상하이 3개점을 비롯해 청두, 다롄, 광저우, 칭다오 등 10개 가량의 애플 스토어가 코로나19로 늦어진 영업을 다시 시작했다.

하지만 마스크를 착용하고 체온 검측을 받은 이후 들어갈 수 있는 등 일부 영업 재개 매장 역시 정상 영업은 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그러나 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애플의 협력사인 아이폰을 생산하는 중국 본토의 선전에 헤드쿼터를 둔 폭스콘 등의 조업이 회복되지 않고있다는 점이다.

 나아가 애플의 신제품 발매 위기설도 나오고있다.

폭스콘은 애플 아이폰을 생산하는 중국 내 핵심 공장의 하나인 정저우 소재 공장 인력의 복귀율을 높이기 위해 21일부터 업무 복귀 인센티브를 기존 3000위안(약 51만 2000 원)에서 5250위안(약 89만 7000 원)으로 높이는 등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웨이보에서 팀쿡 CEO는 복귀 노력을 밝히면서 "애플은 줄곧 중국 여러 사회에 대한 약속을 지켜왔다"면서 앞으로 기부액도 두배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