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화웨이 “백도어’ 통한 정보누출, 敵 음모론”WSJ '백도어' 보도 반박…“루머말고 구체적 증거 대라”
화웨이가 자사 통신장비에 백도어 칩을 심어놓아 정보를 누출한다는 주장을 둘러싸고 미-중 갈등이 증폭되고있다(사신=뉴시스)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지난해에 이어 올들어 연초부터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통신장비를 통한 정보누출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이미 미국은 화웨이가 자사 장비에 백도어 장치를 심어 놓아 미국 등 서방국가들의 기밀통신 내용을 파악하고있다며 화웨이 장비사용 금지를 촉구해왔다.

이런 미국의 노선에 美안보동맹인 ‘파이브아이스’가 화웨이 장비구매를 거부해오다 최근 영국등이 이탈 움직임을 보이며 미국과 마찰을 빚고 있다.

화웨이는 미국의 규제에 반발해오다 13일 '백도어'(back door)와 관련한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에 “(우리는) 업계 표준을 준수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한 루머를 퍼뜨리지 말라면서 구체적인 증거를 공개하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WSJ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화웨이가 자사 통신장비에 백도어를 심고 이를 통해 각국 이동통신망에 몰래 접근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장비는 본래 네트워크 원격 진단, 유지보수 관리를 위해 외부에서 장비에 접근할 수 있는 '관리자 모듈'을 장착한다. 이른바 '백도어'가 그것이다.

그러나 통신장비업체는 네트워크 운영자의 동의 없이 이 백도어를 통해 장비에 접근할 수 없도록 엄격히 통제를 받도록 돼있다.

WSJ의 보도에서 익명의 '미국 정부 관계자'는 화웨이가 통신사의 허가 없이도 백도어에 몰래 접근할 수 있는 장치를 만들어 내부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통해 기밀 정보에도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못했다.

화웨이는 이날 공식 입장문을 내고 "자사는 어떠한 통신 네트워크에도 은밀히 접근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며 그러한 능력도 없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화웨이는 어어 WSJ의 보도에서 미국 정부 관계자가 언급한 '백도어'에 대해서는 범죄 수사를 위해 시스템에 내장된 의무적·합법적 행위를 지칭하는 것으로 '법적 감청'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법적 감청은 통신장비업체가 아닌 이동통신사의 소관이며 자사의 역할은 3GPP/ETSI 표준에 따른 합법적인 감청 인터페이스를 공급하는 것뿐이고 통신장비업체로서의 관련 의무는 3G용 표준인 3GPP의 TS 33.107 표준과 TS 33.128 등 업계 표준을 준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