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타다’서비스, 이재웅 쏘카에서 분리...왜승차공유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 4월 새출발
타다 승합차량(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이재웅 쏘카 대표가 ‘타다’ 차량호출서비스로 인해 기소되는 등 택시업계 등 기득권 세력에 의해 공격을 받자 쏘카가 ‘타다’사업을 분리해 별도 법인을 만든다.

쏘카는 12일 이사회를 열어 타다 관련 사업을 전담할 ‘타다’(가칭) 법인을 분할,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신설 법인 대표는 박재욱 VCNC 대표가 맡는다.

타다는 쏘카에서 인적분할돼 승차공유 사업을 영위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독립기업으로 4월1일 새출발한다는 것이다.

분할 이후 현재 쏘카 주주들이 동일한 비율로 타다 지분을 소유하게 된다. 쏘카의 1대 주주는 이재웅 대표이며 2대 주주는 SK다. 신설법인 타다의 1, 2대 주주도 이들이다.

분할 후 쏘카는 기존의 차량공유(카셰어링) 사업을 이어 나간다. 타다는 타다 베이직 등 승차공유(라이드셰어링) 서비스를 독립적으로 운영한다. 2018년 10월 서비스를 시작한 타다는 현재 회원수 170만명, 차량 1500대 규모다.

아직 서비스지역은 현재 서울·경기로 한정돼 있다.

이날 박재욱 타다 대표는 “독립기업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것이 타다의 사업기회를 확대할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쏘카가 타다를 분할하는 가장 큰 이유는 ‘투자 유치의 어려움’ 때문이다. 차량공유와 승차공유 서비스는 사업구조 등이 서로 다른데 이를 한데 모아놓은 것이 무리라는 판단이다.

별 탈없이 사업을 해 자리를 잡은 쏘카와 달리 타다는 택시업계의 극렬한 반대와 정치권의 택시업계 눈치보기로 사업지속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다.

국회 법사위에 계류 중인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타다 금지법)의 국회 통과가 임박한 터이기에 더욱 그러하다.

쏘카는 지난해 1월 알토스벤처스 등으로부터 500억원을 투자받은 이후 신규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지난해 하반기 약 5억 달러 규모의 해외투자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분할이 이루어지면 이런 어려움이 해결될 것으로 쏘카 측은 기대한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