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中업체 놀이터’ MWC..."中비보, 너 마저"MWC2020 개최 불투명...GSMA, 14일 개최여부 최종 결정
11일(현지시간)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2020)가 열릴 예정인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한 노동자가 MWC 포스터를 수정하고 있다. 이날 페이스북과 인텔도 우한 폐렴을 우려해 MWC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오는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 예정인 세계 최대 통신전시회 ‘MWC 2020’이 ‘우한폐렴’ 직격탄을 맞아 개막 2주일도 남지 않은 상태에서 개최여부가 불투명해졌다. 글로벌 IT업체들이 속속 불참 의사를 밝히고있는 탓이다.

아마존 에릭슨 등에 이어 인텔·페이스북도 불참 대열에 동참했다. 중국 기업 중에서는 최초로 스마트폰 회사 비보가 MWC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면서 10만명가량이 몰리는 전시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있어 불참 기업이 더 나올 전망이다.

스페인 현지 언론에서는 MWC 주최 측인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가 14일 회의를 열고 행사를 강행할 지, 취소할 지를 결정할 것이란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MWC 흥행 실패를 넘어 행사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는 평가다.

인텔은 "직원과 파트너사의 안전·복지가 최우선순위인 만큼 올해 MWC에는 불참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뒤이어 페이스북도 같은 이유로 불참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5일 LG전자를 시작으로 MWC 불참을 선언한 기업은 현재까지 AT&T, 시스코, 페이스북, 소니, NTT도코모, 아마존, 비보, 에릭슨, 스프린트, 엔비디아, 로욜, 맥아피, 미디어텍 등으로 늘어났다.

MWC 메인 스폰서인 중국 화웨이는 아직은 참석한다는 입장이지만, 매일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전시장 운영도 중국 선전 본사보다는 주로 서유럽 근무 중인 직원에게 의지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통3사 등 국내기업들도 참가규모를 최소화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소 인원으로 전시 부스만 운영할 계획이다.

당초 박정호 사장이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고 전시 부스도 운영할 예정이던 SK텔레콤은 콘퍼런스를 취소하고 전시 부스도 최소화했다. 박 사장의 MWC행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KT와 LG유플러스는 CEO(최고경영자)만 참석해 비즈니스 미팅을 갖는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