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기아차, 전기차 사업체제로 전환...2025년까지전기차 대중화 선도...구매·충전·매각까지 책임지는 '스위치온' 출시
기아차가 전기차사업체제로 전환을 추진하면서 전기차 구매부터 차량 충전, 중고차 매각까지 책임지고 지원하는 구매프로그램 '스위치온(Switch On)'을 11일 출시했다.(사진=기아차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기아자동차가 전기차 구매부터 차량 충전, 중고차 매각까지 지원하는 구매프로그램 '스위치온(Switch On)'을 출시했다.

기아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 체제로 전환하고 전기차의 대중화를 선도하겠다는 중장기 전략 '플랜 S(Plan S)'의 일환으로 스위치온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됐다고 11일 설명했다.

'스위치 온' 프로그램은 2월 한 달간 기아차 '니로 EV'와 '쏘울 부스터 EV'를 출고하는 개인고객이 대상이다. △저금리 할부 △충전비 지원 △중고차 가격 보장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저금리 할부의 경우 현대카드 M 계열 카드로 전기차를 구매하면 할부 기간(12/24/36개월)에 따라 할부 금리(4.0%) 대비 1.1~2.2%p 낮은 금리를 적용한다.

신차 가격이 4980만 원인 니로 EV 노블레스 트림을 구매할 경우 약 57만원의 이자 부담 절감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기아차는 아울러 멤버십 카드와 신용카드 기능을 합친 '기아 레드 멤버스 전기차 신용카드'를 통해 고객들이 전기차를 충전할 때 전국 어디서나 요금할인(카드 이용 실적 따라 차등 적용)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는 전기차 신차 구매 후 2년 초과 3년 이하 기간 내 기아차 신차를 재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기존 보유 차량의 잔존가치를 보장해주는 '전기차 중고차 가격 보장'도 제공한다. (3년 주행거리 4만5000㎞ 기준) 신차 구매가의 최대 55%까지 보장한다.

한편, 기아차는 올초 친환경차 시대에 대비해 전기차 중심의 전환(Shift)으로 자동차 산업 트렌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플랜 S'를 제시했다. 2025년까지 총 29조원을 투자해 11종의 전기차 풀라인업을 구축하고, 전기차 점유율 6.6%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