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얼굴이 신분증"...출입카드 NO, AI가 얼굴 인식LG CNS 도입...정확도 99% 이상, 0.3초 만에 출입게이트 개방 판단
마스크를 쓴 직원이 출입게이트를 지나가도 단말기가 얼굴을 인식한다.(사진=LG CNS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마스크를 쓰고 스마트폰을 보며 출입문을 지나가도 식별이 가능한 고성능 시스템이 국내기업에 도입됐다.

IT서비스기업 LG CNS는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위치한 본사 출입게이트 26곳에 ‘얼굴인식 출입 서비스’를 전면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얼굴인식 출입 서비스’는 출입게이트에 단말기를 설치해 얼굴을 인식하고 AI 기술로 신분 인증 및 출입을 제어한다. 사용자가 단말기에 얼굴을 비추면 0.3초 만에 인식부터 정보 조회, 신분 파악, 출입게이트 개방 여부 판단이 이뤄진다.

마스크·안경·화장·얼굴각도 등에 관계없이 판독이 가능하며, 정확도가 99% 이상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는 얼굴인식 AI 모델이 얼굴 정보를 학습해 눈, 코 등의 생김새 만으로 사람을 구별할 수 있게 된 덕이다.

얼굴인식 출입 서비스는 카드 태깅이나 지문·홍채 등 생체인증방식처럼 사용자가 눈을 단말기에 가까이 가져가는 동작 등이 필요없다. 단말기 근처 2m 이내로만 접근하면 얼굴을 인식하기 때문에 걸으면서 자연스레 게이트를 통과할 수 있다.

얼굴정보 등록을 위한 별도 사진촬영 과정이 필요 없고,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직원 증명 사진을 시스템에 업로드하면 인식을 위한 준비작업이 끝난다.

LG CNS는 얼굴인식 출입 서비스 구현을 위해 얼굴인식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글로벌 AI전문기업 센스타임과 협력했다.

센스타임의 AI 안면인식 기술과 LG CNS가 국내외 고객 170여곳의 사업장, 2만7000여개 출입게이트에서 운영중인 출입통제 솔루션을 결합했다. LG CNS는 자사 외에 LG그룹 내 계열사로 확대 적용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얼굴인식 출입 서비스는 외부 인터넷 접속을 요구하지 않으며, 서버나 네트워크 장애가 발생해도 정상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 얼굴 정보는 단말기마다 최대 5만명까지 저장할 수 있다.

주성진 LG CNS 보안·IoT 담당은 "센스타임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지속적으로 추진, CCTV 등 영상 영역에서도 AI와 물리보안 기술을 결합, 통제구역 침입 탐지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