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쏘카 이용’, 본인 휴대폰으로만...인증 강화
원하는 차종을 골라 탈 수있는 쏘카 서비스(출처=쏘카)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만 21세 이상, 운전면허 취득 후 1년'이라는 렌터카 이용 제한이 있지만 명의를 도용해 차량을 빌리는 사례가 잇따르자 쏘카가 이를 막기 위해 보안절차를 강화했다.

쏘카는 16일 애플리케이션 업데이트를 통해 고객이 본인 소유의 휴대폰으로만 쏘카를 이용할 수 있는 인증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가입부터 서비스 이용까지 모든 과정을 고객 본인 소유의 기기를 통해서만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휴대폰 번호의 명의 일치 여부를 확인하는 본인 인증에서 나아가 기기의 실제 소유 여부를 확인하는 시스템을 앱에 추가했다.

iOS에서는 SMS MO(Message Oriented) 인증 시스템을 통해 기기 소유 여부를 확인하고 안드로이드에서는 유심(USIM·범용가입자식별모듈) 조회·인증을 거쳐야한다.

이번 업데이트 후 기존 가입자를 비롯한 모든 쏘카 회원은 새로운 인증 절차에 따라 본인확인을 완료해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쏘카 원종필 CTO는 "카셰어링과 같은 모바일 기반 서비스의 최대 강점인 편의성 제고뿐 아니라 이용자 안전과 직결되는 보안 시스템도 강화해 나가겠다"며 "악용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사안에 따라서는 법적 조치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