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차바이오텍, 탯줄 줄기세포 기술 日특허 획득
경기도 판교 차바이오 콤플렉스(출처=차병원)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인 차바이오텍이 탯줄에서 유래된 중간엽 줄기세포 기술에 대한 일본특허를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차바이오텍이 이번에 획득한 특허는 탯줄 조직으로부터 줄기세포를 분리하는 방법, 이를 통해 분리된 탯줄 유래 줄기세포의 우수한 기능 및 이 세포를 활용해 개발한 치료제의 활용 범위 등에 관한 내용이다.

탯줄유래 줄기세포는 적용시 면역조절, 신경재생 등에 작용하는 주요 인자가 높은 발현율을 나타내 허혈성 질환 및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 개발에 활용할 경우 뛰어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이번 특허기술을 활용해 세포 제조 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탯줄 조직에서 줄기세포를 분리 시 발생되는 세포손상을 최소화 할 뿐 아니라 인체 내부와 유사한 저산소 환경에서 배양해 순도가 높은 세포를 더 많이 증식할 수 있다.

차바이오텍은 탯줄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활용해 급성 허혈성 뇌졸중 치료제 CordSTEM-ST를 개발 중이며 현재 국내 임상1/2a상 단계를 완료하고 현재 임상2상 시험을 준비 중이다

CordSTEM-ST는 2018년 1월 국제뇌졸중학회(ISC), 2019년 11월 세계신경과학회(WCN) 등을 통해 꾸준히 연구결과가 발표됐으며, 보건복지부 및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관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 과제에도 선정돼 뇌졸중 치료제로서 개발 가능성을 인정 받았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탯줄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에 대한 일본시장 권리 확보로 CordSTEM-ST의 가치가 더욱 높아졌다"며 '혈전용해제 외에 전세계적으로 상용화된 뇌졸중 치료제가 없는 만큼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CordSTEM-ST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