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월성1호기 경제성 뒤집힌 이유는...“국정조사 필요”“기준 바꿔 경제성 나쁘게 만들었나”...이를 기준으로 폐쇄 강행
월성원전단지(출처=한수원)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핵무기 원료를 쉽게 조달할 수 있는 월성원전1호기 조기폐쇄 후유증이 심각하다.

핵무기를 수십기 보유하고있는 북한과 대치하고있는 상황에서 우리의 안보자산이라고도 할 수 있는 이 월성원전을 폐쇄한 이유가 무엇이냐에서부터 한수원-한수원노조-산업부-회계법인간의 책임문제와 함께 정부와 한수원을 고발하겠다는 정치권이 가세한 형국이다.

특히 감사원이 경제성을 평가하고있는 상황에서 한수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서둘러 폐쇄결정을 내린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또 회계법인의 경제성 평가 보고서 왜곡문제까지 거론되고 있다.

논란의 한복판에 있는 정재훈 한수원사장은 14일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에 대한 보고서 수정은 회계법인이 자체적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사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제성을 평가한)회계법인이 자신들이 세운 기준에 대해 한수원에 의견을 구했고 우리가 설명한 뒤 (회계법인이) 받아들인 게 전부”라고 했다.

이에 앞서 정유섭 의원(자유한국당)은 “경제성을 평가한 삼덕회계법인 보고서 초안에 따르면 계속 가동하면 1379억원의 이익이 나고 가동중단하면 398억원의 손실이 나는 것으로 돼있다. 가동중단 손실 보전분까지 감안하면 1778억원 이득”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2018년5월11일 산업부와 한수원, 삼덕회계법인이 회의한 뒤 경제성 분석에 필요한 전제조건들이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월성1호기의 이용률 전망치는 당초 70%였으나 60%로 낮추고 전력판매단가도 kWh당 60.76원에서 48.78원으로 내려잡아 경제성을 떨어뜨렸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손익분기점이 되는 원전 이용률도 최종 보고서에는 54.4%로 높아졌다.

한수원은 수정된 보고서를 토대로 2018년 6월15일 일정에 없던 임시이사회를 열어 월성1호기 조기폐쇄를 의결했다.

한수원측은 보고서를 이사들에게 보여주지도 않았으며 국회에 낸 보고서는 각종 수치가 먹칠로 가려져있다는 지적이 나와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감사원이 경제성을 평가하고있지만 결국은 국회각 국정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실을 가려내야 논란이 종식될 것으로 보인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