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드론/로봇
‘살아있는 로봇’ 개발...기계 혹은 생명체美연구진 세계 최초로 제작
살아있는 로봇 '제노봇'(출처=CNN)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콘크리트나 플라스틱, 금속 등이 일절 들어있지 않고 오로지 세포 조직만으로 이뤄진 로봇이 세계 최초로 제작됐다. 로봇 이름은 세포의 원천인 아프리카발톱개구리의 학명(Xenopus laevis)을 따 ‘제노봇(xenobot)’으로 지어졌다.

생명체로 봐야하나, 기계로 볼 것인가. 이 로봇은 생명체와 기계인 로봇사이의 경계에 있는 만큼 윤리성 논란을 부를 전망이다.

가디언, 텔레그래프 등 외신들은 미국 버몬트대와 터프츠대 연구진이 미국 국립과학원회보에 게재한 논문에서 완전히 새로운 ‘생체 형태’를 개발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아프리카발톱개구리의 배아에서 추출한 줄기세포로  기계를 제작했고, 이 기계가 설계자들이 원하는 대로 움직이도록 프로그래밍했다. 그동안 DNA나 세포조직 등이 기계 제작에 들어간 경우는 있었지만 순수하게 생물학적인 세포만으로 이뤄진 기계가 만들어진 것은 처음이라고 개발진은 밝혔다.

이 로봇은 0.04인치 미만으로 인체내부를 돌아다닐 수있을 정도의 작은 크다.

연구에 참여한 조슈아 본가드 버몬트대 수석연구원은 “이것은 생명체도 아니고 로봇도 아닌 새로운 창조물”이라며 “과학소설(SF)에나 등장할 법한 기계”라고 말했다. 제노봇은 세포로 이뤄졌기 때문에 손상됐을 때 자가복구를 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말했다.

또 세포인 만큼 7일 정도의 시간이 지나면 죽어 없어지도록 돼 있다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제노봇은 의료·환경 분야에서 지금까지 기계들이 하지 못했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예를 들면 방사성 폐기물 청소, 인체속 의약품 전달 등이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