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지역
연예인 ‘휴대전화’ 해킹 논란에 불똥 튄 삼성전자

[e경제뉴스 김정수 기자] 영화배우 주진모의 휴대전화가 해킹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10일 삼성 멤버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삼성 갤럭시폰 또는 삼성 클라우드 서비스가 해킹당한 것은 아니며, 일부 사용자 계정이 외부에 유출된 후 도용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삼성 갤럭시 폰과 클라우드의 보안이 문제로 지적됐기에 이를 적극 해명하고 나선 것이다. 

삼성 멤버스 애플리케이션 공지사항 갈무리

삼성전자 측은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으나 고객님께서 삼성 클라우드를 더욱 안전하게 사용하실 수 있도록 이중보안 설정 등 보안 강화조치를 위해 달라”며 설정 방법은 안내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개인정보 보호와 단말의 최신 보안 유지를 위해 더욱 엄격한 보안 프로세스를 운영해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소속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휴대전화 문자 및 사진 유출 정황을 포함한 일련 상황을 수사기관에 의뢰하고 강령한 법적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라며 “무분별하게 배포되는 내용을 어떠한 경로라도 재배포·가공 후 유포 시 법적인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했다. 

지난 7일 소속사는 “주진모씨의 개인 휴대전화가 해킹됐다”며 정보를 가진 해커에게 악의적인 협박과 함께 금품을 요구받고 있음을 전했다. 

주씨 뿐만 아니라 영화배우, 아이돌, 감독, 요리사 또한 해커에게 대가를 요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일부터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김정수 기자  webmaster@e-conomy.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