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LGU+, “디지털 혁신 가속화… 헬로비전, 업계 1위 유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의 시무식 신년사 영상을 임직원이 시청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LG유플러스는 올 한해  모든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추진해 고객경험을 개선할 방침이다. 

하현회 부회장은 2일 온라인 시무식에서 "현재 사업 방식과 일하는 방식만으로는 차별화된 새로운 서비스 제공이 어렵고, 고객 요구와 불편함을 파악하기 힘들다"며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이루려면 전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은 모든 고객 접점에서 고객이 지금보다 쉽고 편안하며 즐겁게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세스와 시스템을 혁신해 실질적 성과를 창출하는 것"이라며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용자경험(UI/UX) 역량을 높여 성과를 내야 한다"고 했다.

하 부회장은 디지털 전환 추진을 비롯해 올해 추진해야 할 중점 과제로 △전 사업영역 고객경험 혁신 △견실한 수익구조 확보 △철저한 미래사업 준비 △완벽한 품질/안전/보안 관리 △역동적 조직문화 조성 5가지를 발표하고 이를 적극 실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하 부회장은 또 디지털 전환 추진과 관련해 진행성과를 최고경영자(CEO)와 각 부문장이 참여하는 ‘DX 추진위원회’를 통해 공유하고 지원해 나가겠다며 디지털 전환 진척도를 직접 나서서 챙기겠다고 했다.

미래사업에 관해서는 "B2C에서 시작된 5G가 B2B로 본격 확대될 것"이라며 구체화된 사업모델을 점진적으로 확대, 5G B2B의 성공적 사업화를 주문했다.

지난해 말 인수 절차가 모두 마무리된 LG헬로비전과 관련, "LG헬로비전은 독립기업으로서 자율성과 투명성을 가지고 업계 1위의 지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양대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쉽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 나가자"고 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