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삼성전자 차세대 스마트폰 ‘갤S11’ 공개는외신들 "내년 2월18일 미 샌프란시스코서 삼성 언팩 행사"에서
삼성전자가 내년 상반기 출시할 갤럭시S11 예상 렌더링(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삼성전자의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S11 시리즈와 폴더블폰 차기작이 내년 2월 일반에 공개될 것 같다.

11일 업계 및 미국의 IT전문매체 폰아레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연례 신제품 공개 행사인 '갤럭시 언팩 2020'를 갖고 갤럭시S 차기작과 위 아래로 접히는 클램셸(조개껍질) 형태의 폴더블폰을 공개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 모바일 기기 정보에 정통한 중국 트위터리안 아이스유니버스(@UniverseIce)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내년 2월18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 S11시리즈와 폴더블폰 차기작을 일반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뉴시스통신이 전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까지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를 통해 갤럭시 S 시리즈를 공개해왔으나 올 2월에는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연팩 행사를 통해 갤럭시 S10 시리즈를 공개했다.

하반기 미국 동부 뉴욕에서 개최하는 노트 언팩 행사와 함께 미국의 동서부를 골고루 공략한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이 매체는 갤럭시 S11은 6.2인치 갤럭시 S11e와 6.5인치 갤럭시 S11, 6.8인치 갤럭시 S11플러스로 출시될 예정이며, 3개 모델 디스플레이 모두 120Hz의 주사율을 지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존 갤럭시S10 등은 60㎐ 주사율을 지원했다. 화면 주사율이 높아지면 훨씬 부드러운 화면을 제공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갤럭시S11 시리즈의 화면 크기는 6.3인치, 6.7인치. 6.9인치라고 전망하고 있다.

갤럭시S11은 카메라의 디자인과 성능 측면에서 큰 변화가 예상된다. 이 매체는 상위 모델인 갤럭시S11 플러스 후면은 1 800만화소 초고화질 카메라와 5배 줌 망원 카메라, 초광각 카메라, 2배 광학 줌을 갖춘 원격 카메라, 비행시간거리측정(ToF) 모듈 등 5개 모듈로 구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는 것이다.

이 밖에 스마트폰의 두뇌에 해당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로는 삼성전자의 엑시노스990과 퀄컴 스냅드래곤865가 교차 탑재될 전망이다. 또 최소 4500mAh의 배터리를, 갤럭시S11플러스에는 50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할 것으로 전해졌다.

갤럭시 S11과 함께 공개될 폴더블폰은 클램셸 형태로 전망된다. 최근 외신 등에서는 삼성의 클램셸 타입의 폴더블폰이 100만원가량에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