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SK이노, 전기차 300만대 생산 분 코발트 확보스위스 글렌코어와 코발트 장기 구매 계약
SK이노베이션 연구원들이 전기차용 배터리 셀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용 배터리 핵심 소재인 코발트를 대량 확보했다. 이번에 확보한 코발트는 약 300만대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핵심 재료를 대랑 확보함에 따라 안정적인 배터리 생산 기반이 마련됐다.

SK이노베이션은 세계 1위 코발트 생산 회사인 스위스의 글렌코어(Glencore)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코발트 3만t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연평균 25%씩 성장해 2025년에는 약 182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배터리 생산에 필요한 핵심 광물인 코발트 수요도 함께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전 세계 전기차용 코발트 수요는 3.2만 t, 2025년에는 9.2만 t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SK이노베이션은 또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윤리적으로 생산된 코발트를 구매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과 글렌코어는 매년 외부 기관으로부터 코발트 생산 과정에 대한 외부 감사를 받는데 합의했다.

이는 광물 관련 글로벌 협의체인 ‘RMI(광물 조달 및 공급망 관리 연합)’의 ‘코발트 정제 공급망 실사 표준’에 따른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 시장 수요에 대비해 안정적인 공급망을 갖춤으로써 배터리 사업의 안정적 성장 기반을 확보했다"며 "광물 구매 과정에서도 윤리적인 책임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