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이통 3사 올 5G 네트워크 구축에 8.2조원 투자대용량콘텐츠·트래픽 급증 대비...과기 장관, 여전히 요금제 관여 모습
최기영 과기정통신부 장관이 29일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 파크 센터에서 통신3사 CEO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포즈를 취하고있다. (왼쪽부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최 장관, 박정호 SKT 사장(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이통통신 3사의 올 5G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투자가 8조2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됐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올 4월 세계 최초로 5G상용화를 이룬 이통사들은 대용량 콘텐츠와 트래픽 급증에 대비하고 고품질 서비스를 위해 9월까지 5조 5000억원을 투자했다. 이런 추세가 이어져 올 연말까지 8조20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것으로 과기부는 예측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파크센터에서 이동통신 3사 CEO와 조찬 간담회를 갖고 내년에도 5G네트워크 확대에 적극 투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최 장관은 또  이통 3사의 투자를 독려하기 위해 정부 차원의 지원 노력도 약속했다. 최 장관은 “국회와 정부도 이통3사의 적극적인 5G 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세액공제 확대 등 노력을 하고 있다”며 “특히 실내망과 28GHz 네트워크 구축 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새로운 융합서비스를 만드는 데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도 가계통신비 인하를 주문했다. 시장에 개입, 민간 기업이 자율적으로 정하는 요금제에 관여하는 폐습은 종전처럼 여전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최 장관은 그동안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에 호응해준 이통 3사에 감사하다는 뜻을 표한 다음 5G 확산 이후에도 국민들의 생활비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다.

최 장관은 “5G 서비스를 이용하고싶어하는 각계각층 소비자들의 요구를 고려해서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도 검토해 달라”고도 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