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파격’의 구광모호 LG 연말 임원 인사는부회장단 거취 주목...28일 그룹 정기임원인사 명단 발표할 듯
여의도 LG트윈타워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LG의 보수적 스타일을 깨는 행보를 보여온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취임 이후 두 번째 정기 임원인사에 관심이 쏠린다.

SK와의 특허 소송에서 나타났듯 구 회장은 치열한 경쟁을 통해서 목적을 이룬다는 경영 스타일을 보여주었다. 보수적인 LG의 안정적 경영과는 거리가 먼 행보다.

구광모 회장

그래서일까 LG그룹의 인사 키워드는 종래의 '안정'에서 '변혁'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부회장단의 거취가 주목된다.

LG그룹 계열사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정기 임원 인사 명단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중국업체들이 치고나오면서 경영실적 악화 늪에 빠진 LG디스플레이의 경우 진즉에 한상범 부회장이 용퇴를 결정했다.

이어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5명의 부회장단 거취에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5인 부회장단에 변화가 오면 세대 교체와 더불어 핵심 계열사의 수장이 바뀌는 등 뒤따르는 변화가 클 수밖에 없다.

이미 구 회장은 지난해 정기인사에서 파격적인 '외부 수혈'에 나서는 등 혁신적 인사 스타일을 드러낸 바 있다. 구 회장은 지난해 취임 이후 첫 정기인사에서 큰 틀에서는 안정을 택하면서도, 부분적인 혁신을 택했다.

지난해 연말 당시 박진수 전 LG화학 부회장이 고문으로 옮겼고 빈 자리에 신학철 부회장이 영입됐다. 그 외 주요 계열사 부회장급 대표들은 모두 유임했고, 사장급 승진도 1명에 그쳤다.

그러면서도 외부 인재 영입 및 대규모 승진에 따른 인재 풀 확대는 두드러졌다. 당시 외부 영입을 포함해 대표이사 CEO 및 사업본부장금 최고경영진 11명을 교체해 배치했다. 또한 상무급 신규 임원 승진자는 134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올해 정기인사에서는 실적이 부진했던 계열사의 임원 승진폭도 주목된다. LG디스플레이 등 경영난을 겪은 계열사는 지난해 수준의 승진 인사는 어려울 전망이다.

재계에서는 올해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LG그룹도 '안정'에 방점을 찍은 인사를 단행할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그러나 반대의 조치도 나올 수도 있다. 일각에서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구 회장 취임 전부터 부회장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이들은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이다. 앞서 지난해 6월 말 구 회장 취임 이후 구본준 LG 부회장은 물러났고 같은해 7월 권영수 부회장과 하현회 부회장은 자리를 맞바꿨다.

구 회장은 연말 인사를 앞두고 장고를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