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지역
경기도, ‘지스타’서 해외게임 시장 진출 가능성 봤다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경기도는 도내 게임기업 19개사와 함께 지난 14~16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지스타(G-STAR)2019’에 참가해 약 4,467만 달러의 계약추진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많은 계약추진액이다.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인 '지스타 2019'가 개막한 1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행사장 내 한 게임업체 부스에서 신작 게임 발표회 (사진= 뉴시스 제공)

경기도는 도내 게임기업 해외시장 판로를 개척하고자 행사장 내 ‘경기도관’을 마련하고 북미, 유럽, 태국 등에서 온 해외 바이어와 1:1 비즈매칭 및 통역을 지원했다. 283건 상담이 실시됐으며 ㈜캐럿게임즈는 ‘레트로봇’과 포텐독 IP를 활용한 게임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또 ‘웨이투빗’과 블록체인을 활용한 게임 개발 뒤 블록체인 플랫폼에 연계하는 내용의 계약도 체결했다.

엔유소프트의 ‘삼국지무한대전’은 중화권 게임 기업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상담 19건을 실시, 총 1,121만 달러의 계약 추진액을 달성했다. 

경기도콘텐츠진흥원은 동남아의 대표적인 게임 퍼블리셔인 ‘갓라이크 게임즈(Godlike games)’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며 도내 게임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또 △트라이픽스 ‘와이드크로스’ (430만 달러) △머신건즈 ‘아바벨 카드베틀’ (370만 달러) △인플루전 ‘스톰본:패인 오브 메모리’ (185만 달러) 등도 중국, 동남아, 유럽바이어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며 글로벌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지스타 행사를 통해 역량 있는 도내 중소 게임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가능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도내 게임기업이 해외게임 시장에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경기콘텐츠진흥원과 오는 2020년 5월 14일부터 17일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열릴 예정인 경기도 게임축제인 ‘2020 PLAY X4’에서 홍보관을 운영한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