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레이더’ 활용 후방긴급자동제동 기술 국내개발...세계 최초현대모비스, 차가 후진할 때 사람 지나가면 레이더가 감지해 차 세워
현대모비스가 서산주행시험장에서 세계 최초로 초단거리 레이더를 활용한 후방긴급자동제동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사진=현대모비스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현대모비스가 차량이 후진할 때 사람이나 자전거 등이 지나가면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USRR)’로 감지해 차를 멈춰 세우는 후방긴급자동제동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술은 기존 초음파 센서를 적용했을 때보다 응답 속도가 빠르고 감지 거리가 길어 돌발상황에서의 후진 시 사고를 막는데 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후방긴급자동제동(R-AEB)은 차량 후진 경로에 있는 사람이나 물체 등을 센서로 인식하고 사고 예방을 위해 차를 스스로 멈춰 세우는 기술이다.

후방긴급자동제동 장치에는 지금까지 주로 초음파 센서를 활용해 왔으며 초음파와 카메라를 조합해 성능을 높이는 방식도 적용됐다. 여기에 레이더 센서를 적용해 개발한 것은 현대모비스가 처음이다.

초단거리 레이더는 후방긴급제동시 기존 초음파 센서나 카메라만 활용했을 때보다 감지 거리, 응답성, 악조건 대응력, 차량 디자인 등의 측면에서 더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후방 주차시 초음파센서의 감지 거리는 약 3m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초단거리 레이더는 5m까지 감지할 수 있다. 센서의 감지 거리가 길면 예상치 못한 충돌 상황을 미리 예측해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멀리 있는 타깃을 미리 감지한 뒤 충돌 유효 범위 내에 대상이 들어오면 경보 후 긴급제동 기능을 구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초음파 센서의 경우 정지 상태가 아닌 이동하는 보행자나 물체에 대한 반응 능력은 떨어지는데 비해 초단거리 레이더는 넓은 감지 범위 때문에 이동하는 타깃에 대해서도 우수한 감지 성능을 보이는 장점이 있다.

악조건에 대응하는 능력도 다르다. 초음파는 바람이나 소음, 온도, 습도 등의 영향을 받는 편이다. 강한 바람이 불면 초음파 센서가 타깃을 인식하는 능력이 떨어지기도 한다.

또 다른 차량에서 발생하는 초음파 신호나 오토바이, 트럭 소리 등 도로 소음의 간섭에도 영향을 받는다. 반면 초단거리 레이더는 전자기파를 이용하기 때문에 이런 환경 조건에서도 안정된 성능 구현이 가능하다.

디자인 측면에서도 기존 초음파 센서는 범퍼에 여러 개의 구멍이 필요했지만, 초단거리 레이더는 범퍼 안쪽에 장착이 가능하기 때문에 범퍼 디자인의 미관을 해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현대모비스는 USRR이 근접 보행자, 좁은 주차 공간, 도로 턱 감지 등 12가지 상황에 대한 실차 성능 검증을 마쳤으며 유럽 신차안전도평가(Euro-NCAP)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정한 후방긴급제동 평가를 만족시켰다고 밝혔다.

조성우 APS설계실장은 "USRR에 대한 성능 검증은 모두 마쳤다. 앞으로 국내외 완성차 업체들과 협의해 양산차 적용을 적극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