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LG씽큐에 구글 AI 음성비서 기능 채용LG전자 가전 관리앱 'LG 싱큐' 150국으로 확대
LG전자 가전관리 스마트폰 앱 'LG 씽큐'(LG전자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LG전자는 가전 관리 앱인 LG 씽큐(LG ThinQ)를 서비스하는 지역을 150여개 국가로 확대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LG 싱큐를 사용하는 국가가 늘어남에 따라 고객들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해 앱 기능도 강화하고 있다.

먼저 LG전자는 지난 9월부터 고객들이 씽큐 앱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글의 AI음성비서 ‘어시스턴트’ 기반의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했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가전 관리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또 지난 10월부터는 고객들이 씽큐 앱의 스토어에서 공기청정기 필터, 청소기 청소포 등 소모품과 액세서리도 판매한다. 예를 들어 공기청정기를 씽큐 앱에 등록하면 씽큐 앱이 필터 교체시점을 알려줘 고객들은 이를 편리하게 구매·교체할 수 있다.

씽큐 앱과 연동되는 가전제품도 지난해 20종에서 올 연말에는 24종으로 늘어난다. 

앞서 LG전자는 가전관리 앱을 보다 강화하는 취지에 맞춰 앱 명칭을 'LG 스마트씽큐'(LG SmartThinQ)에서 LG 씽큐로 변경했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전무는 "LG 씽큐 앱이 단순히 가전을 제어하는 것을 넘어 고객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