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운전자에 말 걸어야할 때 아는 AI 기술 개발KAIST 이의진 교수 연구팀, 운전 중 알아서 말 거는 AI 기술 개발
데이터 수집장비(왼쪽)와 실험모습(사진=카이스트 제공)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차량용 AI가 능동적으로 운전자에게 대화 서비스를 어느 시점에 제공해야 하는지 자동으로 판단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서 개발됐다.

카이스트는 산업및시스템공학과 이의진 교수 연구팀이 차량 대화형 서비스가 가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점을 두고 차량에서 수집되는 다양한 센서 데이터와 주변 환경 정보를 분석해 언제 운전자에게 말을 걸어야 하는지 자동 판단하는 AI서비스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부적절한 시점에 운전자에게 대화를 시도하다 발생할 수 있는 교통사고 등을 방지하는 기반 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운전대 조작, 브레이크 페달 조작 등 차량 내 센서 데이터와 차간 거리, 차량 흐름 등 주변 환경 정보를 수집했다.

이어 운전자와의 대화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수행되는 경우의 주변 환경 정보를 분석, 말 걸기에 적절한 타이밍을 찾는 모의 대화형 서비스를 개발했다.

차량이 막힘없이 소통하는 등 운전의 난도가 낮은 상황에서는 일기예보 등 단순한 정보를 전달하고, 운전자의 대답이 필요한 질문의 경우 운전 상황의 난도가 낮고 대화 서비스 성공 수행률이 높은 상황에서 하도록 했다.

연구팀은 모의 대화형 서비스를 사용해 29명의 운전자가 실제 운전 중에 음성 에이전트와 수행한 1388회의 상호 작용 및 센서 데이터를 구축했다.

또 이를 활용해 기계학습 훈련 및 테스트를 수행한 결과 적절 시점 검출 정확도가 최대 87%에 달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의진 교수

이의진 교수는 “앞으로의 차량 서비스는 더 능동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자동차에서 생성되는 기본 센서 데이터만을 활용해 최적 개입 시점을 정확히 찾을 수가 있어 추후 안전한 대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차세대정보컴퓨팅기술개발사업과 현대NGV의 지원을 통해 수행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비쿼터스 컴퓨팅 분야 국제 최우수학회인 ‘ACM 유비콤(UbiComp)’에 발표됐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