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인공지능
AI 암 진료 어디까지 왔나…건양대병원 심포지엄
건양대병원이 최근 IBM의 인공지능 시스템 '왓슨 포 온콜로지'를 이용해 다학제 진료를 받은 환자의 사례를 공개했다.(출처=건양대병원)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건양대병원이 8일 오후 2시 병원 내 암센터 대강당에서 AI의사 ‘왓슨 포 온콜로지’와 왓슨 포 지노믹스 도입 운영성과를 공유하는 심포지엄을 갖는다.

건양의대 이회영 교수, 건양대병원 노재경 교수, 가천의대 백정흠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건양의대 조경화·손지웅·최종권 교수, 마카오대 심중섭 교수, 제넥신 윤진원 상무, 경북의대 최연경 교수, 한국과학기술원(KAIST) 최정균 교수, IBM 위페이지아 박사 강의가 진행된다.

윤대성 건양대병원 암센터 원장은 "국내외 암 치료 분야 최고 전문가를 초빙해 최신 경향을 살필 계획"이라며 "암 치료에 첨단 AI 헬스케어 기술을 접목해 환자 생명을 보호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양대병원은 2017년 중부권에서 처음으로 의료 분야 AI 시스템인 미국 IBM 슈퍼컴퓨터 왓슨 포 온콜로지를 도입했다. 국내에선 가천대 길병원과 부산대병원에 이어 세 번째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