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책/행정
폐암세포 고순도 분리·배양법 국내특허 획득차바이오텍, 모든 종류의 폐암세포에 동일하게 적용
차바이오컴플렉스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차바이오텍이 6일 폐암세포를 분리하고 배양할 수 있는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를 획득했다.

이 특허는 폐암환자로부터 채취한 폐 조직 암세포를 분리·배양 한 뒤 이를 활용해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제를 선별하는 기술이다.

폐암세포는 종류에 따라 분리와 배양법이 다르지만, 이 특허 기술은 모든 종류의 폐암세포에 동일하게 적용한다. 암세포 특성을 유지한 채 몸 밖에서 고순도로 배양한 뒤 약물 스크리닝에 이용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지난해 2월에 획득한 ‘폐암세포 분리 및 증식방법’ 특허에서 한 단계 발전한 것이다.

차바이오텍은 기술 개발 과정에서 디스파제·콜라게나제 같은 분해효소를 넣었고, 기존 동물유래혈청 배지가 아닌 무혈청 배지를 사용했다. 이를 통해 동물성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 위험을 최소화했다.

또 ‘부착 배양법’ 대신 ‘부유 배양법’을 적용해 폐암세포주를 확립함으로써 부착 배양 시 발생할 수 있는 EMT 현상도 줄였다. 부유 배양법은 부착 배양법보다 배양용기가 크고 자동화 기술도 접목할 수 있어 세포를 대량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폐암은 우리나라 암 사망률 1위이자, 5년 생존율이 27.6%로 췌장암 11%에 이어 두 번째로 낮다. 폐에는 감각신경이 없어 환자들이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암이 빠르게 자라고 다른 장기로 전이될 위험도 높다. 진행·전이 속도도 빨라 조기 발견하기도 쉽지 않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폐암을 효율적으로 치료하려면 약물 적합성과 내성을 사전에 평가하는 진단법이 필요하다"며 "이 기술은 효능이 낮은 항암제 사용을 줄이고 적합한 치료제를 찾아주는데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