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글로벌 바이오제약계 셀렙들 서울 총집결‘바이오 이노베이션’을 주제로 ‘2019 바이오플러스’ 12~13일 열려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한국이 더 이상 글로벌 바이오제약계의 변방이 아니라 중추국임을 보여주는 국제 바이오 컨퍼런스 '2019 바이오플러스'가 오는 12~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한국바이오협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이 국제행사에는 20개국 2000여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바이오산업계에 닥쳐올 위험을 예측하자는 의미에서  ‘Bio Innovation: Staying Ahead of the Curve’를 주제로 5트랙 17개 전문 강연, ‘스타트업 관’을 포함한 80개 부스전시 및 파트너링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지난해 열린 바이오플러스 행사

우선 주요 참석자와 바이오협회 임원사 간 네트워킹 행사가 11일 저녁 6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진행된다. 한국바이오협회 이사장인 한미약품 임종윤 사장과 유한양행 기술수출을 일궈낸 시들리(Sidley) 사의 파트너 변호사 조슈아 호프하이머, 세계보건기구(WHO) 마이크로니들 백신기술 어드바이저를 역임한 제임스 버철, 독일 BioSaxony 바이오클러스터의 프랭크 엠리치 회장, 캐나다 3D바이오 프린팅 벤처업계의 ‘라이징 스타’로 급부상중인 Aspect Biosystems의 테이머 모하메드 대표, AI신약개발 벤처 Cyclica의 나히드 쿠르지 대표 등 유명인사가 대거 참석한다.

12일 오전 10시 막을 올리는 ‘2019 바이오플러스’ 개회식에선 유럽 최대 바이오클러스터로 손꼽히는 독일 바이오색소니의 프랭크 엠리치 회장이 바이오클러스터 발전 전략에 관해 강연한다.

이어 한동대 석좌교수이자 사업가인 빌헬름 홀잡펠 교수가 바이오크로바이옴 개발 방향의 시사점을 던진다. 또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대표는 바이오기술의 글로벌 트렌드와 전망을 조명할 예정이다.

각 세션들은 최근 화자되고 있는 트렌디한 주제로 준비됐다.

총 17개 정규 세션 중 데이터가 중심이 되는 AI 신약개발 및 리얼월드데이터 세션, 올해 첨단재생의료법의 통과로 각광받고 있는 세포 치료제 및 줄기세포 세션을 셀리드, 코오롱생명과학, 노보텍에서 이어간다.

‘Outreach with Hanmi’라는 주제로 창업경진대회 및 유망 바이오기업 투자설명회도 준비했다.

특히 바이오의약품의 생산 및 품질 향상을 위한 바이오의약품 CMC(CMC Biologics) 세션은 실무자를 위한 보다 실질적인 내용이 다뤄질 예정이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