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5G·T맵 데이터 활용, 교통신호 고도화...경찰청·SKT교통신호기에 5G망 적용… 신뢰성과 안정성 갖춘 실시간 교통시스템 구축
SK텔레콤 기술진이 연세대 송도캠퍼스에서 손을 뗀 채 자율주행차량을 타고 있다. (사진= SK텔레콤 제공)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SK텔레콤이 경찰청∙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자율주행 시대 교통문제 해결에 나섰다.

SK텔레콤은 6일 경찰청, 도로교통공단과 ‘교통신호·T맵 데이터 공유 및 5G 기술 검증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경찰청의 교통신호 정보와 SK텔레콤의 T맵 데이터를 기반으로 교통 관련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협약식에서 SK텔레콤과 경찰청, 도로교통공단은 △T맵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경찰청 신호정보 데이터 공유 △경찰청 교통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T맵 실시간 데이터 공유 △5G 기반 교통신호 연동 테스트베드 구축 △교통문제 해결을 통한 사회적 비용의 효과성 검증 등에 함께 협력키로 했다.

SK텔레콤은 경찰청의 교통신호 데이터를 활용, T맵 경로상 신호 정보 표출 및 도착 예측시간 정확도 향상 등의 서비스 고도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경찰청은 SK텔레콤의 T맵의 교통데이터를 제공받아 경찰청 교통신호 시스템의 고도화 및 검증에 활용할 계획이다. T맵의 실시간 교통상황 데이터를 교통신호에 적용할 경우, 혼잡 시간대 병목 현상 해소 등 교통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SK텔레콤과 도로교통공단은 5G 기반 교통신호 제공을 위한 기술 검증 및 테스트베드 구축에 나선다. 교통신호기에 5G망을 적용, 기존 교통신호기들을 신뢰성과 안정성을 갖춘 실시간 교통신호시스템으로 진화∙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과 경찰청은 이 같은 협력을 통해 운전시간·비용절감 및 환경오염 완화 등 사회적 비용이 감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경찰청 등 정부기관과의 추가적인 협력을 추진, B2B 레퍼런스 인프라 확보 및 자율주행 및 5G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 기회를 창출할 계획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이번 경찰청 및 도로교통공단과의 협력을 통해 5G, 모빌리티 및 B2B 사업 활성화를 기대한다"며 "자율주행 시대에서 다양한 사업 파트너들과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호선 경찰청 차장은 "이번 상호협력이 자율주행 시대 교통신호 시스템의 고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교통혼잡 해소 및 미래 교통체계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